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1.3℃
  • 구름조금제주 7.8℃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충청도

금산군, 다문화 가족 모국 음식 만들며 이야기꽃 '활짝'

 

한국다문화뉴스 = 김정해 기자 | 충남 금산 다문화 가족들이 모여 모국 음식을 만들어 나눠 먹고 각자 만든 작품도 선보이며 이야기를 나누는 소통의 장이 마련됐다.

금산군은 결혼이민여성들의 정서적 안정과 대한민국 적응을 돕기 위해 지난 22일 금산가족센터에서 모국 음식 만들기 및 작품전시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중국 차슈, 칭자오러우스 △일본 니쿠자가, 오코노미야키 △베트남 짜조, 월남쌈 △필리핀 아도보 등 각자의 모국 음식을 선보였다.

올해 다문화 주민들이 참여한 프로그램에서 만든 양말목 방석, 가랜드, 자이언트얀 가방, 플라워 리스, 테라리움, 캘리그라피 등 작품을 공개했다.

참여자들은 음식을 나누고 대화를 통해 서로 간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비교하며 한국에 잘 정착할 수 있는 노하우를 공유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에 정착해 살고있는 결혼이민 여성들이 정보를 교환하며 공동체 의식을 키울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우리가 하나라는 의식을 더욱 키워나갈 수 있도록 관련 프로그램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