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6.6℃
  • 맑음강릉 23.7℃
  • 맑음서울 27.7℃
  • 맑음대전 26.7℃
  • 맑음대구 24.8℃
  • 맑음울산 19.1℃
  • 구름조금광주 24.6℃
  • 맑음부산 20.1℃
  • 구름조금고창 23.4℃
  • 구름조금제주 21.4℃
  • 맑음강화 23.5℃
  • 맑음보은 24.6℃
  • 맑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2.0℃
  • 맑음경주시 22.0℃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중국어

大大扩大线上诊疗,全面许可夜间和假日的首诊

 

6个月内假如有在医院就诊的记录根据医生的判断不管疾病种类都可以在看过病的医院线上看病。而且在假日,夜间只限于儿科可以线下诊疗的政策扩大到不限制年龄。

 

首诊线下看病的许可地区也从一小部分的山区扩大至整个市郡区39%的紧急医疗弱势地区。保健福祉部宣布15日起将施行‘线下诊疗示范事业完善方案’其内容有首诊的许可时间和扩大地区等具体内容。

 

目前在医疗机构以‘相同疾病’必需就诊一段时间被认定复诊后才可以线下看病,但往后‘无论疾病种类如何’只要有看过病的记录都是复诊病人随之都可以线下看病。

 

比如,在一家家庭医学科医院治疗过外伤的病人有发烧感冒症状时只要有就诊记录就可以线下看病。

目前,像高血压,糖尿病等慢性疾病患者要满足1年内以相同的疾病在同一所医疗机构诊疗过的条件下才可以线下看病,其他疾病则要满足30天内以相同的疾病在同一所医疗机构诊疗的条件下才可以。但是以后开始这些条件统一改善成对所有疾病‘6个月以内’。

 

只限于未满18周岁的婴幼儿和青少年首诊患者才可以在假日和夜间线下看病但是今后会更扩大范围。节假日,公休日和下午六点(周六下午一点)以后的夜间不管年龄也无论是不是首诊患者都可以线下看病。还有假日和夜间就诊时只限于问诊但今后也可以开处方药。

 

但是线下开的处方药品要到指定药店领取为原则。可以居家领药的范围限制为小岛和偏僻地区的患者或者是行动不变的患者、感染病患者、罕见疾病者等等。

 

另,因担忧副作用在线下诊疗时禁止处方事后避孕药的药品以后可以开处方药。事后避孕药含高容量的荷尔蒙其副作用比较大在不可避免的情况下遵守用法用量才可以但在示范运营期间有男性患者处方此类药品等发生了不好的案例,跟事后避孕药一样容易被误用的脱发、青春痘、减肥等医药品原则上也可以开处方。根据福祉部相关人员透露‘这些医药品通过案例管理是否要限制将会持续检讨。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 = 김화자 시민기자ㅣ앞으로 6개월 이내 진료를 받은 경험이 있는 병원에서는 질환에 관계없이 의사 판단에 따라 비대면 진료가 허용된다. 또 소아만 가능했던 휴일·야간 시간대 비대면 진료도 전체 연령으로 확대한다.

 

초진 비대면 진료를 허용하는 지역도 일부 산간 지역에서 전체 시군구의 39%에 해당하는 응급의료 취약지역으로 크게 넓힌다. 보건복지부는 초진 비대면 진료의 허용 대상 시간과 지역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담은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보완방안'을 오는 15일 시행한다고 밝혔다.

 

현재는 일정 기간 내에 해당 의료기관에서 '동일 질환'으로 대면 진료를 받은 경우 재진으로 인정받아 비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는데, 앞으로는 '질환에 상관 없이' 해당 의료기관 진료 이력만 있으면 비대면 진료 대상인 재진 환자가 된다.

 

예를 들어 외상 치료를 위해 가정의학과 의원을 방문했던 환자가 열감기 증상이 있는 경우, 방문 이력을 인정받아 비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지금은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자는 1년 이내, 그 외 질환자는 30일 이내 동일 의료기관에서 동일 질환에 대해 대면 진료 경험이 있어야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데, 앞으로는 이런 기준이 모든 질환에 대해 '6개월 이내'로 통일된다.

 

18살 미만 소아·청소년 초진 환자만 가능하던 휴일·야간 비대면 진료 대상도 넓어진다. 연휴나 공휴일, 오후 6시(토요일은 오후 1시) 이후 야간에 연령에 상관없이 초진 환자라도 비대면 진료가 허용된다. 지금까진 휴일·야간 비대면 진료 때 의학적 상담만 가능했으나 앞으론 약 처방도 가능하다.

 

다만, 비대면 진료로 처방받은 의약품은 약국 방문 수령이 원칙이다. 집에서 약을 받을 수 있는 경우는 섬·벽지 환자나 거동 불편자, 감염병 확진자, 희귀질환자 등이다.

 

비대면 진료에서 처방이 금지된 의약품에 부작용 우려가 큰 사후피임약을 추가하기로 했다. 사후피임약은 고용량의 호르몬을 포함하고 있어 부작용이 크고, 불가피한 경우에만 정확한 용법을 지켜 복용해야 할 필요가 있음에도 시범사업 기간 동안 남성이 처방받는 등 부적절한 사례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사후피임약과 함께 오남용 우려가 제기됐던 탈모, 여드름, 다이어트 의약품은 원칙적으로 처방 가능하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들 의약품도 사례 관리 등을 통해 (제한 여부에 대해) 지속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