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7.7℃
  • 맑음강릉 23.7℃
  • 맑음서울 28.5℃
  • 맑음대전 27.3℃
  • 맑음대구 25.5℃
  • 맑음울산 20.9℃
  • 구름조금광주 27.0℃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3.7℃
  • 맑음강화 25.7℃
  • 맑음보은 25.0℃
  • 맑음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3.5℃
  • 맑음경주시 23.7℃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사회

내달부터 항공기 내에 청각장애인·외국인용 ‘소통카드’ 도입

 

한국다문화뉴스 = 김관섭 기자 | # 최근 청각장애인 A씨는 해외여행을 위해 비행기로 이동 중 기내에서 복통이 있었다. 하지만 인터넷 번역기 사용이 어렵고 승무원과의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2시간 넘게 아픈 배를 움켜쥐고 비행기가 도착할 때까지 참을 수 밖에 없었다.

 

이 같은 불편을 줄이기 위한 ‘의사소통카드’가 마련됨에 따라 앞으로 청각장애인과 외국인을 위한 기내 소통이 보다 편리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 국립항공박물관과 10개 국적사는 청각장애인과 외국인 탑승객을 위한 의사소통카드(AAC카드)를 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소통카드를 활용해 응급상황이나 식음료 요청 등 의사소통 과정에서 불편을 해소하고 맞춤형 서비스 편의를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와 국립항공박물관은 청각장애인과 기장, 사무장 등의 도움을 받아 탑승객들이 자주 요청하는 응급처치·기내식 서비스 과정에서 필요한 4개 분야 25개 항목을 선별해 소통카드를 제작했다.

 

소통카드는 다음 달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제주항공·진에어·에어부산·이스타항공·티웨이항공·에어서울·에어프레미아·에어로케이 등 10개 국적사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김영국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청각장애인이 직접 제작에 참여한 만큼 실효성이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한국을 취향하는 73개 외항사로도 확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