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15.6℃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8.2℃
  • 맑음대구 15.9℃
  • 구름많음울산 16.5℃
  • 맑음광주 18.0℃
  • 맑음부산 17.1℃
  • 맑음고창 17.0℃
  • 맑음제주 18.5℃
  • 맑음강화 17.5℃
  • 맑음보은 14.2℃
  • 구름많음금산 15.5℃
  • 맑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연예

코로나 장기화에도 한류 경쟁력 높아져..."BTS·오징어게임 좋아요"

93-4596-5.jpg

 

한국다문화뉴스=김관섭 기자ㅣ코로나19 장기화속에 K드라마와 K팝 등 한류 콘텐츠가 모바일과 온라인으로 국경을 뚫고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와 함께 2021년 기준 한국 문화콘텐츠를 경험한 해외 소비자 대상 해외한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세계 18개국 한국 문화콘텐츠 경험자 85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 5일부터 12월 8일까지 온라인으로 조사했다.

 

이번 조사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한류 콘텐츠 소비가 증가했다는 응답은 드라마(53.5%), 영화(51.8%), 예능(50.2%) 웹툰(48.5%) 등 영상 콘텐츠 분야에서 높게 나타났다. 

 

소비 규모는 미용(뷰티)이 31.7%, 드라마 31%, 패션 29.2% 순으로 컸다. 해외에서 인기가 높은 웹툰은 소비와 인기도 문항에서만 세부 분야로만 조사돼 이번 조사에서는 추출되지 않아서 향후 조사부터 단독 분리해 조사될 예정이다.

 

드라마는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누린 '오징어 게임'이 21.2%로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사랑의 불시착'(2.2%), 3위 '빈센조'(1.9%) 였다.

 

가수 선호도는 '방탄소년단(26.7%)'과 '블랙핑크(10.4%)'가 작년처럼 1, 2위를 유지했다.

 

이밖에 배우 이민호(9.3%), 영화 '기생충'(10.3%), 애니메이션 캐릭터 '라바'(9.6%), 게임 '배틀그라운드'(14.5%) 등이 분야별 가장 선호하는 한류 콘텐츠로 전년과 동일하게 나타났다.

 

외국인들이 한류 콘텐츠를 주로 접촉하는 경로는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이었다. 특히 최근 3년간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드라마와 예능, 영화, 애니메이션 등 영상과 음악 콘텐츠를 많이 접했고 그 비율이 가장 높은 분야는 음악(80%)이었다.

 

한류 콘텐츠를 접하기 위해 가장 많이 활용하는 플랫폼으로는 '유튜브'가 드라마(68.4%), 예능(74.7%), 음악(80.3%), 애니메이션(72.7%) 분야에서 1위, '넷플릭스'가 영화(70.1%) 분야에서 1위였다. 

 

코로나19로 '집콕' 생활이 일상화되고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의 원작(오리지널) 콘텐츠가 인기를 얻으면서 유료 구독 서비스가 보편화되면서 그 비중도 늘었다.

 

한류의 부정적 인식에 공감한 응답자는 30.7%로 전년도 24.4%보다 6.3%포인트 상승했다. 주요 원인으로는 '지나친 상업성'(25.1%), '자국 콘텐츠 산업 보호 필요성'(22.7%) 등이 지적됐다.

 

이번 조사는 18개국의 한국 문화콘텐츠 경험자 8천5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1~12월 온라인 설문 방식으로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