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23.1℃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5.2℃
  • 맑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25.1℃
  • 구름조금제주 21.9℃
  • 맑음강화 24.2℃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1.4℃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정책

농림식품부, 외국인 농업근로자 역대 최대규모 배정…기숙사 20개소 건립

 

한국다문화뉴스 = 소해련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외국인 등 농업근로자의 주거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전북 고창군에 연내 농업근로자 기숙사를 10곳 준공한다고 2일 밝혔다.

 

농업근로자 기숙사는 이날 전북 고창군을 시작으로 올해 전남 해남군, 충남 청양군 등에 10곳을 준공하고, 2026년까지 추가로 10개소를 건립할 예정이다. 올해 농업 분야 외국인 근로자 배정 규모는 6만 1천631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지역 내 인력 공급을 지원하는 농촌인력중개센터도 작년 170곳에서 올해 189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농협이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해 농가에 하루 단위로 인력을 공급하는 '공공형 계절근로' 대상 시군도 지난해 19곳에서 올해 70곳으로 확대하고, 2027년 130곳으로 늘릴 방침이다.

 

다만 농번기(4~6월, 8~10월)에 전체 계절성 인력수요의 약 72%가 집중되고 있어 이 시기에 인력부족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중점관리 시군 지정·운영, 농번기 인력지원 특별대책반 가동, 국내인력 중개 지원, 외국인력 적시 도입 등을 적극 추진한다.

 

농식품부는 또 농업진흥지역 내 농업인 주택을 내·외국인 근로자 숙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농업인 주택 면적 상한을 기존 660㎡에서 1천㎡까지 확대하는 농지법 시행령 개정안을 오는 7월 시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