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9(수)
 

6-04596-0.jpg

 

From the 3rd, the COVID-19 quarantine in Korea will be completely reorganized into a "response stage." As the spread of Omicro n began in earnest, demand for COVID-19 testing surged.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said 428 respiratory clinics will participate in the reorganization of the new examination and treatment system, of which 391 will be implemented immediately from today.


At health center screening clinics and temporary screening centers, only high-risk groups, such as those aged 60 or older, who have received doctor's notes, and those who are epidemiologically related, such as close contacts, will be able to undergo PCR tests immediately. We summarize the COVID-19 test method, which will change from today, by questions and answers.


Q. Who can be tested for PCR immediately?

A. Only high-risk groups can undergo PCR tests: ▶ people who aged 60 or older, ▶ those who are epidemiologically related, such as close contacts, ▶ workers in infection vulnerable facilities, and ▶ holders of doctor's note. You can visit the screening clinic with evidence that can confirm that you are a priority target for PCR tests, such as ID cards."


Q. Where should the general public (quick antigen test) go?

A. As before, you should go to a screening clinic, or visit a respiratory clinic, or a designated local hospital or clinic for rapid antigen testing. The examination fee is free, but the examiner pays 5,000 won for medical fee. You can take PCR test again only if you are positive at the test. 


Q.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a respiratory clinic and other hospitals?

A. A respiratory clinic refers to a hospital or clinic where infection control is possible, such as having a negative pressure facility, and the movement of patients with respiratory symptoms and those who do not is separated.


Q. How do I check designated hospitals and clinics?

A. COVID-19 treatment hospitals and respiratory clinics can be found on the website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the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from the 3rd. It will also be released on maps of portal sites such as Naver and Kakao in the future."


Q. How to examine without visiting a screening clinic and COVID-19 hospital?

A. You can also test yourself at home with a diagnostic kit that can be purchased at a pharmacy. When the test result is "positive", you can hold the kit and visit a screening clinic for a second PCR test.


Q. What should I do after self-examination?

A. If you are positive, you should visit a screening clinic with the kit for PCR testing. If you are tested negative, put the kit in an enclosed plastic bag and throw it away in a standard plastic garbage bag.

 

 

 

(한국어 번역)

한국다문화뉴스=김가원 기자ㅣ3일부터 국내 코로나19 방역이 오미크론 변이 '대응단계'로 전면 개편된다. 오미크론 확산이 본격화하자 코로나19 검사 수요가 급증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호흡기전담클리닉 428곳이 새로운 검사·치료체계 개편에 참여하고, 이 가운데 391곳은 오늘부터 즉시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60살 이상이거나 의사 소견서를 받은 사람, 밀접접촉자 등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사람 등 고위험군만 바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오늘부터 달라지는 코로나19 검사법을 질문응답으로 풀어봤다.


Q.  PCR 검사를 바로 받을 수 있는 대상자는 누구인가?

A. 고위험군만 PCR검사를 받을 수 있다. ▶만60세 이상 ▶밀접접촉자 등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사람 ▶감염 취약시설 종사자 ▶의사 소견서 보유자 등이다. 신분증 등 PCR검사 우선 대상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증빙자료를 가지고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된다.”


Q. 일반인(신속항원검사)은 어디로 가야 하나?

A. 기존처럼 선별진료소로 가거나 호흡기 전담 클리닉, 지정된 동네 병·의원 등을 방문해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비는 무료지만 진찰료 5000원을 검사자가 부담한다. 이때 양성이 나온 경우에만 다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Q. 호흡기 전담 클리닉은 다른 병·의원과 어떤 차이점이 있나?

A. 호흡기 전담 클리닉은 음압시설이 설치돼 있는 등 감염 관리가 가능하고,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와 그렇지 않은 환자의 동선이 구분된 병·의원을 뜻한다. 


Q. 지정 진료 병·의원은 어떻게 확인하나?

A. 코로나19 진료 병·의원과 호흡기 전담 클리닉은 3일부터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추후 네이버, 카카오 등 포털사이트 지도에서도 공개할 예정이다.”


Q. 선별진료소와 코로나19 병·의원을 방문하지 않고 검사하는 방법은?

A. 약국에서 구입한 진단키트로 집에서 스스로 검사하는 방법도 가능하다. 검사 결과가 '양성'일 때 해당 키트를 들고 선별진료소를 찾아 2차로 PCR 검사를 받으면 된다. 


Q.  자가검사를 한 후 어떻게 하면 되는지?

A.양성이라면 해당 키트를 가지고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음성이 나왔다면 해당 키트는 동봉된 비닐봉투에 넣은 다음 종량제 봉투에 버리면 된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From the 3rd, the COVID-19 test and treatment at a local hospital,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